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기자회견에 말 아낀 대통령실 “입장 없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울먹이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진행한 기자회견과 관련해 대통령실 측이 “공식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이 대표의 회견 직후 연합뉴스에 “이 대표 회견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관련한 언급을 내놓긴 했지만, 이에 대해 맞대응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통령실은 현재 윤 정부 국정 지지율이 20%대를 기록하는 등 저조한 상황에서 이 대표의 이날 회견이 대통령실이나 여당에 대한 여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시하는 모습이다.

대통령실의 다른 관계자는 “발언 내용에 모두 대응할 수는 없지만 30~40대 국민 정서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대표는 지난달 8일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 이후 36일 만에 공식 선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감정이 북받친 듯 기자회견 중간중간 눈물을 보였다.

이 대표는 “7월 초를 기점으로 정당 지지율보다 국정 운영 지지도가 낮다고 한다면 그것은 (대통령의) 리더십에 위기가 왔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개인적인 판단보다도 지표상의 함의는 명확하다고 본다”고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자신을 욕설로 지칭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는 폭로를 이어가기도 했다. 이 대표는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윤 대통령과 만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만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에서 무슨 의도와 생각인지 명확히 알았기에 자질구레한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생각이 없다”고 못 박았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