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에 “왜 그런 욕 먹었는지 생각해보길”

홍준표(왼쪽)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0월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함께 방문한 이준석 당대표에게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말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 보셨으면”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13일 자신의 온라인 소통 웹사이트 ‘청년의 꿈’에서 “이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이 대표는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나에게 선당후사를 얘기하는 분들은 매우 가혹하다.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던 쓰린 마음이 그들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당내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향해 작심하고 비판한 이 대표의 기자회견을 놓고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하지만 국민의힘 소속인 홍 시장은 그동안 지지자들과 대화해온 ‘청년의 꿈’에서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을 보고’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공개적인 입장을 밝혔다.

홍 시장은 “답답한 심정을 잘 안다. 억울한 심정도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 그러나 조금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며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이 민주당과 동조해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봤나. 바른미래당 시절 모질게 쫓아낸 손학규 전 대표의 심정을 생각해봤나. 돌고 돌아 돌아오는 게 인간사”라고 적었다.

이어 “나는 아무 관련도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대표에서 물러날 때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며 “나는 이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한다. 하지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독선에 휩싸이게 된다. 부디 자중자애하시고 조금 더 성숙해 돌아오라”고 제안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