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상호, 이준석 기자회견 언급 “尹, 배은망덕한 대통령”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 등을 직격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이준석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면 참으로 우리는 배은망덕한 대통령을 모시고 있구나 하는 한탄을 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충남 공주에서 열린 전당대회 인사말에서 “어제 이준석 대표가 울먹울먹하면서 ‘그렇게 고생해서 대통령 만들어줬더니 정작 그 사람은 사석에서 나를 ‘이XX’, ‘저XX’라고 했다더라’라고 말했다”며 “그래도 이준석 대표는 ‘참을 인(忍)’자 세 글자를 품고 그런 분의 당선을 위해 노력했다고 고백하며 울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통합은커녕 당내 통합조차 이루지 못하는 분이 대한민국을 이끌고 있으니, 오로지 정치보복과 권력장악에만 혈안이 돼 있는 그런 대통령을 모시고 있으니, 앞으로 대한민국이 어떻게 갈 것인가 하는 걱정을 국민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 위원장은 최근 수해 현장 복구 작업에 나섰다가 ‘망언’을 해 비판을 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을 언급하며 “수해로 침수된 물건을 꺼내며 눈물 흘리는 수재민들 앞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게 집권여당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반면 우리 박홍근 원내대표는 반지하 방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진, 그 불행한 장애인 가족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민주당은 그저 쇼하고 사진 잘 찍기 위해 정치하는 정당이 아니라, 이 사회의 희망을 찾고 소외된 곳에 있는 분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민생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