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우 앤 헤이시,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53세

교통사고로 차에 불이 나면서 전신화상
경찰 “채혈 결과 마약 존재…추가 검사 필요”

13일(현지 시각) 배우 앤 헤이시가 숨졌다. 앤 헤이시 SNS.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가 교통사고 일주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3세.

13일(현지 시각) CNN 보도에 따르면 앤 헤이시 측은 헤이시의 사망을 공식 발표했다. 헤이시 측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밝은 빛, 친절하고 즐거운 영혼, 사랑하는 어머니, 의리 있는 친구를 잃었다”며 “항상 진실의 편에서 사랑과 수용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그녀의 용기는 우리에게 계속해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현재 헤이시는 법적으로 사망 상태지만, 장기 기증을 위해 생명 유지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오래전부터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혀왔다.

전 연인이었던 엘렌 드제너러스는 자신의 SNS에 “오늘 정말 슬픈 날이다. 그녀의 아이, 가족, 친구들에게 나의 모든 사랑을 보낸다”고 밝혔다.

앞서 헤이시는 지난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차를 몰다 인근 주택을 들이받았다. 당시 그가 타고 있던 차에 불이 나면서 헤이시는 전신화상을 입었다.

경찰은 “채혈 결과 마약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병원에서 처치한 성분일 수 있어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시는 1987년 NBC드라마 ‘Another World’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식스 데이즈 세븐 나잇’ ‘S러버’ ‘볼케이노’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에 출연하면서 국내에도 이름을 알렸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