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명’ 굳힌 이재명 “사상 최대 투표율도 보여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4일 충남 공주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순회경선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4일 충북 청주 CJB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압도적 높은 득표율도 감사하지만, 사상 최대의 높은 투표율을 보여달라”고 당원들에게 호소했다.

당 안팎에서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 분위기 때문에 경선 투표율이 저조하다”는 문제제기가 이어지자 맞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경선 투표율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역대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 중”이라며 “2년 전 가장 높았던 (전당대회) 투표율 41%보다 0.4% 포인트가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의 발언은 “당원 투표율이 역대 최저”라는 강훈식 후보의 주장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득표율에 이어 투표율 면에서도 최대 기록을 경신해 완승을 거두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강훈식 박용진 이재명(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4일 충남 공주 충남교통연수원에서 경선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저에 대해서 사상 최대의 지지율을 보여주고 계시지만 더 중요한 것은 당원들이 더 적극적으로 당의 의무와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원 중심의 민주적 정당을 만들려면, 당원들이 당에 대한 책임과 권리행사를 확실히 해야지 않겠나”라며 반문했다.

이 후보는 또 “저는 정치활동하면서 권력을 탐한 적이 없다. 오로지 권한을 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당권을 원하는 게 아니라, 국민의 꿈을 실현하는 강력한 민주당을 만들기 위한 역할과 책임을 부탁드린 것”이라며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후보에 이어 연단에 오른 강 후보는 투표율과 관련해 “당원 투표에서 41% 투표율은 절대 높은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청주=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