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강이 고작 30㎝… 최악 가뭄 유럽, 경제 직격탄

13일(현지시간) 독일 라인강이 메말라 강 바닥이 드러나 있다. AFP연합뉴스

유럽 대륙을 꿰뚫는 교통의 동맥 라인강을 비롯한 주요 강이 바짝 메말라가고 있다. 기록적인 폭염과 적은 강수량으로 유럽 주요 경제도 직격탄을 맞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13일(현지시간) 라인강을 비롯한 유럽의 주요 강들이 말라 운송은 물론 경제, 전 분야에 적잖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연방수문학연구소(BfG)는 전날 기준 주요 수위 측정 지점인 독일 카우프의 수위가 40㎝라고 밝혔다. 그러나 며칠 뒤면 수위가 30㎝ 미만으로 더 낮아질 것으로 보여 운송회사들의 비상이 걸렸다. 수위 40㎝는 바지선을 운항하기 위한 사실상 최소한의 수위이기 때문이다.

라인강 바지선 물동량은 현재 크게 줄었으며, 요금 또한 5배가량 급등했다. 라인강을 통한 바지선 운송이 중단될 경우 육로를 이용해야 해 독일은 물론 유럽 경제 전반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전문가들이 지난 2018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강을 통한 운송이 6개월간 중단되면 50억 유로(6조7000억원)가량 손실이 날 것으로 예상했다.

500년 만에 유럽에 찾아온 가뭄으로 라인강뿐 아니라 유럽 곳곳의 강은 말라붙고 있다. 이탈리아를 흐르는 포강은 유수량이 평시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수위는 2m가량 줄어 옥수수와 쌀 등 농업 생산량이 타격을 받고 있다.

프랑스의 가장 긴 루아르강도 비슷한 상황이다. 프랑스 당국은 루아르강 보호를 위해 원자력발전소 냉각수 배출 시 강의 수온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그러나 가뭄으로 강 수위가 낮아져 온도가 오르자 냉각수 배출량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냉각수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선 전력생산을 감축해야 한다.

안드레아 토레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연합연구센터 연구원은 “지난 500년간 2018년 가뭄만한 경우는 없었는데, 올해의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한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어 “향후 3개월간 건조한 상태가 지속될 위험이 매우 큰 상황”이라며 “효과적으로 피해를 완화할 대책이 없으면 유럽 전역에서 가뭄이 더 심하게 자주 닥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