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 봉은사 승려들, 조계종 노조원 폭행…경찰 내사 중

14일 서울 서초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조계종 노조 제공,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봉은사의 한 승려가 조계종 노조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된 승려는 자신도 노조원에게 폭행 피해를 입었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승려 A씨와 박정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 조계종 지부 기획 홍보부장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봉은사 일주문 앞에서 승려 자승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박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를 포함한 봉은사 승려들은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을 박씨에게 뿌린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A씨가 자신도 박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경찰은 두 사람 모두 피혐의자 신분으로 불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병원 진료를 요구해 석방된 상태”라며 “박씨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고, 추후에 두 사람을 모두 순차적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씨가 공개한 당시 영상을 보면 승려로 추정되는 인물 두 명이 경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박씨를 바닥으로 쓰러뜨린 다음 발로 차고 욕설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