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싹 기발한 상상력…이런 영화 본 적 있냐고? ‘놉’

‘겟 아웃’ ‘어스’ 조던 필 감독 신작…17일 개봉

영화 '놉'에서 주인공 OJ(다니엘 칼루야)가 정체를 알 수 없는 비행물체를 유인하기 위해 말을 타고 가는 모습.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건은 하늘에서 뭔가 우수수 떨어지면서 시작됐다.

헤이우드 집안은 할리우드의 촬영 현장에 말을 공급하는 농장을 운영해 왔다. 어느 날 아버지는 농장에서 말을 조련하다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그것’이 떨어뜨린 물건에 맞아 목숨을 잃었다. OJ(다니엘 칼루야)와 에메랄드(케케 파머) 남매는 ‘그것’이 미확인비행물체(UFO)라 확신한다.

남매는 전자제품 마트 직원의 도움을 받아 농장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외계인의 존재를 세상에 알리려는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외계인은 보이지 않고, 구름에 숨어 있다가 불시에 나타나 뭔가를 빨아들이고 뱉는 비행물체의 정체는 미궁에 빠진다. 자신들을 공포에 떨게 만든 비행물체에게 ‘한 방’을 먹이기로 결심한 남매는 완벽한 유인 계획을 세운다.

겁에 질린 에메랄드(케케 파머)가 창문을 통해 바깥을 바라보고 있는 장면.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헤이우드 농장 인근 테마파크의 주인 주프(스티븐 연)도 오랫동안 비행물체를 지켜봐 왔다. 주목받던 아역 배우 출신인 주프는 촬영 현장에서 끔찍한 일을 당했지만, 그 일을 자랑처럼 여긴다. OJ로부터 산 말과 함께 쇼를 진행하던 주프와 관객들에게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다.

‘겟 아웃’과 ‘어스’를 통해 대중과 평단의 인정을 받은 조던 필 감독의 신작 ‘놉’이 17일 개봉한다. 조던 필 감독은 하늘 위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를 풀어놓고, 이를 추적하는 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인간의 호기심과 공포, 관심받고자 하는 욕구를 그려낸다.

아역배우 출신인 테마파크 주인 주프(스티븐 연)이 하늘에서 '그것'을 발견하는 장면.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기발한 상상력은 예상을 뛰어넘는다. ‘인터스텔라’ ‘덩케르크’ ‘테넷’ 등을 촬영한 호이트 반 호이테마 촬영감독은 조던 필의 세계를 때로는 동화처럼 아름답게, 때로는 공포스럽게 펼친다. 광활한 대지에 덩그러니 놓인 집과 말 농장, 외딴 테마파크라는 배경 설정은 영화가 가진 기괴하면서 환상적인 분위기를 잘 녹여낸다. 드넓은 하늘과 땅을 스크린에 구현하기 위해 촬영감독은 아이맥스 필름 카메라를 사용했다.

전작 ‘겟 아웃’에서 조던 필 감독과 합을 맞춘 다니엘 칼루야, 가수 겸 배우 케케 파머, ‘미나리’ ‘버닝’의 스티븐 연은 흥미로운 조합을 이룬다. 조던 필 감독은 주인공들의 모습들을 ‘스펙터클 중독’이라고 정의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그것’ 역시 같은 범주 안에 있다. 스티븐 연은 감독의 메시지를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인물로서 열연을 펼친다. 관객들로 하여금 자신이 어떤 사람으로 인정받고 보여지길 원하는지 생각해보게 한다.

주인공들이 길 곳곳에 풍선을 설치해두고 '그것'을 유인하는 장면.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공포와 유머를 조합한 연출도 눈에 띈다. 모든 이들이 겁에 질려 날뛸 때 무심함 내지는 침착함을 유지하는 OJ의 커다란 눈망울은 메인 포스터의 이미지로 사용됐다. 바로 위에서 날아다니는 비행물체를 피해 차 안에 숨어있던 OJ가 내릴까 말까 고민하다 ‘놉’ 한 마디를 던지고 잠을 청하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내지만 말을 타고 달리며 하늘 위의 ‘그것’을 모는 장면 등은 서부극을 떠올리게 하는 동시에 기묘한 공포를 몰고 온다.

감독은 촘촘한 서스펜스 속에 보여지는 것에 집착하는 쇼비즈니스 산업, 길들일 수 없는 것들을 길들이려 애쓰는 인간의 어리석음에 대한 날선 비판을 숨겼다. 영화를 보고 나면 늘 떠있던 하늘의 구름이 예사로이 보이지 않을지 모른다. ‘아이맥스 필람영화’다. 러닝타임 130분.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