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복군 선열 17위 국립묘지 영면…尹 “조국독립 영웅들 끝까지 기억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광복군 선열 합동봉송식에 참석해 헌화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됐던 선열 17위가 광복 77주년을 맞아 국립묘지에 영면했다.

국가보훈처는 14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광복군 선열 17위에 대한 합동봉송식을 진행한 뒤 국립대전현충원에서 합동안장식을 거행했다.

선열 17위는 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7묘역에 조성된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 묘역’에 개별 안장됐다.

봉송식과 안장식에는 수유리 광복군 선열 중 백정현 지사의 조카 백공수씨, 이도순 지사의 외손 김대진씨, 이한기 지사의 종손 이세훈씨와 한국광복군기념사업회 등 광복군 후손들이 참석했다.

봉송식에서는 수유리 광복군 17위 중 현재까지 유일하게 독립유공자 서훈이 이뤄지지 않은 한휘 지사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합동봉송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통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가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책임있게 예우하는 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날 우리가 마음껏 누리고 있는 이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오직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17위 광복군 선열을 모두 호명했다. 이어 영현 봉송이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가 유족들과도 일일이 악수했다.

윤 대통령은 광복군 출신 김영관(97) 애국지사의 송파구 자택도 방문했다. 언론에 공지되지 않은 비공개 일정이었다.

특히 윤 대통령이 광복군 예우를 강조하면서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이른바 ‘건국절 논란’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948년 건국절 지정을 추진했던 과거 보수진영 일각의 역사관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이 1919년 수립된 임시정부의 적통을 사실상 이어받았다는 진보진영 주장도 끌어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한민국 역사를 이승만 전 대통령의 제1공화국 수립 전으로 넓게 봐도 전혀 손색이 없을 수 있다는 표현이 광복절 경축사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