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충청권 시·도당 위원장에 황운하·홍성국·복기왕·임호선

14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전시당위원장에 선출된 황운하(오른쪽 네번째) 의원과 민주당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전시당위원장에 황운하 국회의원, 세종시당위원장에는 홍성국 국회의원이 선출됐다. 충남도당위원장과 충북도당위원장엔 복기왕 아산갑 지역위원장과 임호선 의원이 각각 추대됐다.

14일 민주당 대전시당 등에 따르면 이날 충무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대전시당 정기대의원대회에서 황 후보가 65.64%를 득표하며 33.18%를 얻은 정기현 후보를 누르고 시당위원장에 선출됐다.

대전지역 전국대의원 투표에는 219명이 참여해 52.08%의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황 후보가 133표(62.44%), 정 후보가 75표(35.12%) 를 얻었다.

온라인투표와 ARS로 진행된 권리당원 투표에서는 총 9312명이 참여해 황 후보 6411표(68.85%), 정 후보는 2901표(31.15%)를 득표했다.

황 의원은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지도자들의 철학을 이어나가겠다”며 “대전시당을 더 민주적이고 더 정의롭고 더 봉사하는 시당으로 만들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세종시당은 홍성국 의원이 시당위원장으로 추대됐다. 단독 입후보한 홍 의원은 아름동 복합커뮤니티센터 대강당에서 개최된 신임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시당위원장에 선출됐다.

홍 의원은 “희망이 상실된 시대를 목격해야하는 지금, 후대와 미래에 희망을 주는 민주당이 되기 위해 우리가 먼저 단합하고 일할 사람이 확실히 일 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이라며 “2년의 임기 기간 동안 정책제안·홍보기능 강화에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충남도당위원장도 단독 입후보한 복기왕 아산갑 지역위원장이 추대됐다.

복 위원장 역시 충남교통연수원에 열린 대의원대회를 통해 별도의 투표절차 없이 만장일치로 시당위원장에 선출됐다. 그는 향후 2년간 충남도당을 이끌게 됐다.

복 위원장은 이날 수락 연설을 통해 “당원 여러분이 힘을 모아주시면 우리는 충남에서부터 승리하는 민주당을 만들어낼 수 있다”며 “충남도당이 대한민국의 중원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 승리를 만들어낼 수 있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충북도당위원장에는 임호선 의원이 선출됐다. 충북도당은 CJB미디어센터에서 대의원대회를 열고 임 의원을 도당위원장에 합의 추대했다.

임 의원은 지난달 28~29일 진행된 도당위원장 후보자 공모에 단수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4년 8월까지 충북도당을 이끌게 된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