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외 비중↑’ 엔씨소프트, 2분기 매출 6293억원… 전년比 17% 증가

‘리니지W’ 신작 효과 감소로 직전 분기보다는 감소



해외 매출 비중을 끌어올린 엔씨소프트가 2분기 영업이익 1230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3% 상승한 수치다.

엔씨소프트는 12일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293억원, 당기순이익 118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7%, 26% 증가한 수치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 20%, 영업이익 50%, 당기순이익 29% 감소했다. 지난해 말 출시한 ‘리니지W’의 신작 효과가 점차 감소한 영향이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088억원, 아시아 1446억원, 북미·유럽 399억원이다. 엔씨는 북미·유럽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4%, 전분기 대비 7% 증가했다고 밝혔다. 로열티 매출은 360억원이다. 해외 및 로열티는 전체 매출의 35% 비중을 보였다. 국내 시장에 다소 치중했던 매출 구조가 점점 다분화하는 양상이다.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4752억원을 기록했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리니지W’ 2236억원, ‘리니지M’ 1412억원, ‘리니지2M’ 962억원, ‘블레이드 & 소울 2’는 142억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257억원, ‘리니지2’ 226억원, ‘아이온’ 142억원, ‘블레이드 & 소울’ 61억원, ‘길드워2’ 272억원이다.

리니지M은 5주년 업데이트 효과로 구글 플레이 매출 1위에 오르는 등 성과가 가시화하며 전분기 대비 수익이 22% 증가했다. 길드워2는 올해 2월 출시한 3번째 확장팩 매출이 본격 반영되며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하는 등 8개 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성장을 달성했다.

엔씨는 ‘TL(MMORPG)’ ‘프로젝트R(배틀로열)’ ‘프로젝트M(인터랙티브 무비)’ ‘BSS(수집형 RPG)’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개발 중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