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한번 안펴고”…배우 조한선, 수해복구 현장 포착

배우 조한선. 오른쪽 사진은 그가 14일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내 한 건물 지하에서 복구 작업을 하는 모습. 뉴시스, 이기인 경기도의원 페이스북 캡처

배우 조한선(41)이 수해복구 현장에서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경기도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오늘 (수해복구) 작업은 배우 조한선씨도 함께했다”며 봉사 현장 사진을 올렸다.

이 의원이 공개한 사진 속 조한선은 흙탕물이 있는 건물 지하에서 모자를 쓰고 삽을 든 채 쭈그려 앉아 있다. 이 의원과 조한선은 이날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내 한 건물 지하에서 복구작업을 함께했다.

배우 조한선이 14일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내 한 건물 지하에서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이기인 경기도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은 “진흙밭인 지하 1~2층에서 진흙을 걷어내는 작업, 물이 또 밀려올 수 있는 만큼 바리케이드를 설치하는 작업 등을 했다”며 “조한선씨는 점심시간 전부터 있었던 것 같다. 하루종일(현장에 있었을 것)”이라고 헤럴드경제에 전했다.

이어 “(조한선은) 처음부터 끝까지 허리 한 번 펴지 않고 계속 일해 주시고, 입주민도 독려해 주셨다”며 “남 일처럼 여기지 않고 내 일처럼 돕는 마음, 요란하지 않고 묵묵히 일을 찾아서 하는 성실함. 오래 사랑받는 배우는 달라도 다르다는 점을 느꼈다.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서현동 운중동 백현동 판교동 대장동 등을 찾아 수해복구 작업에 동참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