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총상 입고 숨진 공군 중사…차안에 실탄 70여발 있었다

지난 9일 강원도에서 공군 부사관 한 명이 자기 차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 당시 현장. SBS 보도화면 캡처

강원도 평창의 부대 밖에 있던 차량 안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한 공군 부사관이 실탄 70여발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숨진 채 발견된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소속 군사경찰 A중사의 차량 안에서 K2 소총용 실탄 15발, 부대 내 개인 물품함에서 같은 종류의 실탄 60여발이 나왔다고 14일 SBS가 보도했다.

이는 유사시 개인 완전무장 수준의 실탄 양이다. 군 수사기관 관계자는 “A중사가 왜, 그리고 어떻게 실탄 70여발을 갖고 있었는지 추적하고 있다”고 매체에 전했다.

A중사는 사망사건 발생 9일 전 20비행단에서 방공관제사령부로 전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수사기관은 어느 부대에서 실탄을 잃어버렸고, 분실 후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밝히기 위해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다.

앞서 A중사는 지난 9일 평창군 대관령면 한 공터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군과 경찰은 A중사 머리에 난 총상과 차 지붕 쪽 탄흔 궤적이 일치한 점 등으로 미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