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모든 책임 윤핵관…尹도 입장을” 이준석 두둔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 사진)과 이준석 대표.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앞서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당내 혼란과 관련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책임을 거론한 데 동의하며 힘을 실었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전날 이 대표 기자회견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비상이라 규정한 비상식적인 상황의 원인을 이 대표가 윤리위 징계를 받으면서 원인을 제공했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모든 책임은 윤핵관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뒤에서 정말 말도 안 되는 작전으로 최고위에 절차적 하자가 있는데도 사퇴하게 된 배경, 민주주의 절차 훼손 등 모든 책임은 윤핵관에게 있다는 당내 평가가 많다”며 “여기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최고위원들을 비공개로 모아 궐위가 아니고 사고 상황임을 만천하에 천명하고 의원총회에서 추인받았다”며 “본인 욕심으로 원내대표와 직무대행을 다 하겠다는 생각을 하다 보니 이런 일이 발생했다. (권 원내대표가) 당연직이라는 이유만으로 참여하는 건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공동취재사진

‘이 대표가 지구를 떠나면 호남 출마를 고려하겠다’고 밝힌 이철규 의원에 대해서는 “정말 표현을 잘못하셨다. 어느 국민이 진정성을 납득하겠나”라며 “본인께서 직접 호남에 출마한다면 이 대표가 달나라에 가라고 해야 진정성을 이해하지 않겠나”라고 꼬집었다.

김 최고위원은 다만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라고 언급한 부분은 솔직히 공감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께서 대통령에게 5년이라는 정통성을 부여했다. 집권여당이라면 설사 정말 대통령의 위기라도 이를 위기라 표현하면 안 된다. 이것이야말로 헌법에 나온 대통령제를 존중하는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내부총질 문자’에 대해서는 “이제는 대통령이 입장 표명을 해주셔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과거 건강한 비판 담론을 넘어 내부총질이라고 인식했는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해 나갈 것인지, 당내 비판 담론이 있을 때 어떻게 수용할 것인지 대통령이 본인의 생각을 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당내 세력화 의지를 보였다는 분석에 대해서는 “여당 내 야당이라는 역할, 건강한 비판 담론을 형성해야 한다”며 “결국 여당 내 건강한 비판 담론을 어떻게 담아내고 수용할 것인지가 진정한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최고위원은 이르면 16일 출범하는 비대위에 대해 “여당에 비상 상황이 있어서도 안 되지만, 시기가 짧아야 한다. 국민과 당원이 뽑은 정당성 있는 지도체제가 빨리 자리를 잡아 국정운영을 뒷받침해야 한다”며 “이 대표의 복귀 여부는 부차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가 낸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는 “기각되면 법원 판단을 존중하고 당원을 배가하는 운동을 할 것”이라면서도 “인용되면 당대표로서 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사퇴할 방법도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와 유승민 전 의원이 보수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치는 이상과 현실 안에서 균형을 찾아야 하는데 현실 정치에서 교섭단체를 이루는 문제 등은 결국 원내 의원들이 얼마나 많은 행동을 하는 것인가에 대한 현실적인 문제도 있다”며 “조직과 돈의 문제도 연결된다. 신당 창당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답했다.

오는 12월 전대가 열릴 경우 두 사람의 연대에 대해선 “(가능성이) 없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개인의 권력 의지가 중요하지만 국민과 당원이 부른다면 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 현실적으로 연대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