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대 150㎜’ 중부지방 오후부터 또 비…폭우에 폭염도

지난 11일 오후 광주 서구 광천동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퇴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이자 월요일인 15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북부에 오후부터 비가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에는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다가 북한 쪽에서 정체전선이 점차 남하하면서 늦은 오후(오후 3∼6시)에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부터 비가 시작된다. 밤(오후 6시∼밤 12시)에는 전북과 경북 북부, 16일 오전에는 그 외 남부지방과 제주도로 비가 확대된다.

기상청은 “남쪽에서 유입되는 덥고 습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만나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형성된 비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설명했다.

15일 늦은 오후부터 16일 사이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30∼100㎜(많은 곳은 경기 동부, 충청권, 전북, 경북 서부 150㎜ 이상), 경상권 동해안과 서해5도는 10∼60㎜, 강원영동·울릉도·독도는 5∼40㎜다.

15일 오전 7시 기준 기상 종합영상.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강한 비나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이번 비는 정체전선이 계속 남하하면서 16일 오전 수도권과 충청권, 경북 북부에, 오후엔 전북과 경북권에서 순차적으로 그칠 전망이다. 전남과 경남, 제주도에서는 17일쯤 비가 멎을 것으로 보인다.

폭우 속에서도 폭염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8도, 낮 최고기온은 29∼35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 1.5∼3.5m, 남해 1.5∼3.5m로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