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김대중·오부치 선언 계승, 한·일 관계 빠르게 회복시킬 것”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 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과거 우리의 자유를 되찾고 지키기 위해 정치적 지배로부터 벗어나야 하는 대상이었던 일본은 이제 세계 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가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는 국가 주요 인사들과 사회 각계 대표, 주한 외교단, 국내 및 해외 거주 독립유공자 및 유족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감염병 예방 및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개최됐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