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인선호’, 나이지리아에 0대 1 석패… 프랑스전서 8강 노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20세 이하(U-20) 여자 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차전에서 ‘아프리카의 강호’ 나이지리아에 아깝게 패했다. 첫 패배를 당한 한국은 마지막 3차전에서 8강 진출에 도전한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5일 코스타리카의 에스타디오 알레안드로 모레라 소토에서 열린 2022 FIFA U-20 여자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0대 1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는 폭우와 낙뢰로 인해 킥오프 시간이 75분 지연되는 변수가 발생했다. 통상 선수들이 경기 시작에 맞춰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것을 고려하면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는 기우에 불과했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팽팽하게 맞섰다. 한국은 전반에 5명으로 수비라인을 구축하며 나이지리아의 스피드와 개인기를 막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전략은 성공적이었다. 상대 공격을 봉쇄하면서 공격 작업을 전개했다.

전반 7분 천가람의 왼발 슈팅을 시작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나이지리아의 골문을 공략했다. 한국은 전반 21분에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1분 뒤엔 프리킥이 골대를 맞으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한국은 김은주 이은영을 투입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후반에도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다. 나이지리아는 후반 8분 오니에네지데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위협하자 한국은 후반 19분 이은영이 중거리 슈팅으로 맞불을 놨다.

0의 균형이 깨진 건 후반 37분이었다. 오니에데지데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그대로 골문 구석에 꽂혔다. 한국은 만회하기 위해 공격을 이어나갔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과 수비에 막히며 패배를 안았다.

캐나다를 꺾고 쾌조의 출발을 보였던 한국 대표팀은 이날 패배로 1승 1패 승점 3점이 됐다. 나이지리아와의 상대 전적에서는 3전 전패가 됐다. 황 감독은 국제대회 첫 패배를 안았다. 황 감독은 경기 직후 “상대가 빠르고, 개인기가 좋아 전반은 미드필드에서 기다리는 전술을 쓰고 후반에는 4-3-3으로 전술을 바꿔 전방 압박을 했는데, 결과가 0대 1로 나왔다”며 “힘든 경기를 치른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오는 18일 프랑스와의 최종전에서 4팀 중 2팀에게만 주어지는 8강 티켓 획득에 도전한다. 프랑스는 최근 3차례 연속 U-20 여자월드컵 4강에 오른 강호이기 때문에 어려운 승부가 될 전망이다. 황 감독은 “잘 준비해서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