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尹 광복절 경축사 비판…이재명 “합당한 배상 전제 돼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1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전·세종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15일 한일 관계 개선을 강조한 윤석열 대통령의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재명 당대표 후보자는 “역사적 책임과 합당한 법적 배상을 전제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정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분단체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다시 미중 갈등의 파고가 한반도로 들이닥치고 있다”며 “일본은 강제징용 배상을 비롯한 역사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고, 북한은 우리 정부의 ‘담대한 계획’에 호응하지 않고 ‘강력 보복’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향해 “국가의 제1 의무는 국민을 지키는 일”이라며 “당리당략에 치우쳐 이전 정부의 외교 성과를 과거로 되돌리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평화와 안보에 여야가 따로 있지 않고 국민 삶에 진보, 보수가 따로일 수 없다”며 “한반도 평화와 외교 안보가 당리당략에 의해 희생되려 한다면 온 힘을 다해 견제할 것이며 국익 중심의 실용주의를 벗어나지 않고 합리적 국제연대의 틀을 깨지 않도록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공식 논평을 내고 윤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정면 비판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대통령은 한일관계 개선에 있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하겠다’면서도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한 적극적 의지는 회피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과거사 문제를 회피하며 한일관계 개선을 도모하겠다면 국민께서 동의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강조한 알맹이 없는 자유의 가치는 그저 공허한 메아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공허한 자유의 가치 말고 현재 대한민국이 직면하고 있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미래비전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