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요타·폭스바겐만 남았다” 현대차그룹, 사상 첫 ‘빅3’ 올랐다

현대자동차 전기차 아이오닉6.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전 세계 판매량 순위에서 처음으로 글로벌 3위에 올랐다.

15일 각 완성차 업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대차와 기아의 전 세계 판매량은 329만9000대로 집계됐다. 이는 도요타그룹(513만8000대), 폭스바겐그룹(400만6000대)에 이은 3위 기록이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314만대), 스텔란티스그룹(301만9000대), GM그룹(284만9000대)이 뒤를 이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상반기(347만5000대)와 지난해 연간(666만7000대) 기준으로 5위를 차지했었다.

판매량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5.1% 감소했다. 하지만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등으로 촉발된 생산 차질 피해는 다른 완성차 업체에서 더 컸다. 도요타그룹의 판매 감소폭은 6%, 폭스바겐그룹은 14%, 스텔란티스그룹은 16%,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17.3%, GM그룹은 18.6%에 달했다.


현대차의 아이오닉5, 기아의 EV6 같은 전기차와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선전한 것도 순위 상승을 견인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해 1~5월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2만7000여대를 판매해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현대차그룹의 주요 전기차가 주요 국가에서 여러 상을 휩쓸면서 시장 인식이 바뀌었고 실적 확대로 이어진 것이다. 올 상반기 미국에서 제네시스 판매량은 반기 기준으로 최고치인 2만5668대에 이른다.

현대차그룹의 선전은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를 올해 안에 유럽, 내년 상반기에 미국에서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유럽에서 아이오닉 6의 출고 대기물량은 14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오는 10월부터는 미국 앨라배마공장에서 싼타페 하이브리드와 GV70 전동화 모델을 현지 생산한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생태계가 친환경차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하는 상황에서 현대차그룹의 ‘퍼스트 무버(선도자) 전략’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