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00원’ 마트치킨 열풍에…황교익 “치킨산업의 민낯”

“한국 치킨산업, 비열하고 뻔뻔한 자본주의가 관철”
“비판과 성찰 있어야 다 같이 살 수 있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국민일보DB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1만원 미만대 대형마트 치킨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과 관련해 “왜 프랜차이즈 치킨과 큰 가격 차이가 나는지 깨닫는 일은 한국 치킨 산업의 민낯을 확인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황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입장에서는 박리다매가 맞다. 그런데 가맹점포 입장에서는 박리다매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당당치킨’을 판매 중인 홈플러스 관계자가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서 “(치킨을 팔아도) 안 남는다는 말이 이해가 안 된다.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 “박리다매, 즉 적게 남기고 많이 팔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프랜차이즈 치킨은 패스트푸드”라며 “본사가 공급하는 재료와 조리법대로 하면 집에서 밥 한번 안 해본 아르바이트생도 치킨을 맛있게 튀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수 가맹점포를 기반으로 한 구매력으로 본사가 값싸게 원자재를 확보하여 가맹점포에 납품하면 비숙련의 값싼 노동력으로 치킨을 튀겨 값싸게 소비자에게 판매하게끔 짜인 것이 치킨 프랜차이즈 사업”이라고 덧붙였다.

황씨는 “(가맹점의 경우) 1인 혹은 2인이 운영하는 영세 치킨집에서 박리다매를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며 “전 세계 맥도날드 점포보다 많다는 한국 ‘초영세’ 치킨집은 치킨공화국의 자랑거리가 아니라 그렇게라도 먹고살 수밖에 없는 한국 서민의 비극적 상황을 드러낼 뿐”이라고 짚었다.

황씨는 또 “한국 치킨 산업 변천사를 들여다보는 일은 버겁다”며 “약육강식의 비열하고 뻔뻔한 자본주의가 관철되는 현장은 지옥도를 보는 듯하다. 비판과 성찰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다 같이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부터 매장에서 판매 중인 ‘당당치킨’의 누적 판매량은 이달 11일 기준 32만마리를 돌파했다. 다른 대형마트들도 저가 치킨 마케팅에 뛰어들었다. 이마트는 지난달 초부터 9980원의 ‘5분 치킨’ 판매에 나섰다. 롯데마트도 ‘New 한통가아아득 치킨’을 지난 11일부터 일주일간 8800원(행사카드 사용시)에 판매 중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