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훈식, 민주당 당대표 후보 사퇴…이재명·박용진 2파전으로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국회에서 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당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춘다”며 후보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당대표 선거는 이재명 후보와 박용진 후보의 2파전으로 재편됐다.

강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드는 당대표가 되고 싶었다”며 “이제 그 과제를 두 후보께 맡기고 저는 다시 한 명의 구성원으로 돌아가 새로운 길을 찾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은 두 분 중 누가 당대표가 되더라도 가슴 뛰는 민주당을 함께 만들 수 있게 가장 낮은 곳에서 헌신적으로 돕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전남 순천대학교 산학협력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심을 모았던 박 후보와의 ‘반이재명’ 단일화에 대해 강 후보는 “그것만으로는 민주당을 이끌 수 없다고 말씀을 드렸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오늘부로 저를 지지해준 당원, 지지자들의 선택이 남았다. 그건 그분들 몫”이라고 말했다. 강 후보는 후보 사퇴나 단일화와 관련해 박 후보와 사전 협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없었다”고 답했다.

박 후보의 단일화 제안을 수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인지도 낮은 후보에게 단일화 제안이라는 것은 활주로의 방지턱 같은 것”이라며 “정치공학적 단일화라는 게 한눈에 보였다는 게 제게는 되게 많이 뼈아팠다”고 설명했다.

충남 아산을이 지역구인 강 후보는 전날 자신의 ‘안방’인 충청권 경선을 마친 뒤 완주 여부를 고심하다 이날 오전 최종 결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광주 동구 카페거리를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후보의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박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이제 경선은 1대1 구도로 전환됐다”며 “미래세대인 97세대(90년대 학번·70년대생)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통합의 가치를 말씀하시던 강 후보께서 사퇴해서 아쉽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강 후보의 사퇴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서로 색깔이 다른 강 후보와 박 후보가 단일화를 했어도 극적인 효과를 거두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단일화까지 불발되면서 오히려 이 후보의 독주체제가 강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민주당은 전체 17개 지역 중 12곳에서 경선을 마친 상태다. 현재까지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은 이 후보(73.28%), 박 후보(19.90%), 강 후보(6.83%) 순이다. 민주당은 오는 20일 전북, 21일 광주·전남, 27일 서울·경기에서 경선을 치른 뒤 28일 전당대회를 열고 차기 지도부를 최종 선출한다.

오주환 김승연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