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훈식 사퇴에 박용진 “어깨가 매우 무겁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15일 광주 동명동 카페의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강훈식 후보의 중도 사퇴로 이재명 후보와 2파전으로 좁혀진 경쟁 구도에 대해 “어깨가 매우 무겁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15일 광주 동명동 카페의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일정에서 절반이 지났지만, 아직 투표하지 않은 당원이 전체 유권자의 70%가 넘는다. 호남과 수도권의 권리당원들과 전국대의원들이 변화와 반전을 기다리고 있다”며 “광주와 호남에서 심상치 않은 바람을 일으켜 보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강 후보의 사퇴에 대해 “어깨가 매우 무겁다”며 “쓸모 있는 정치, 민주당의 기본과 상식을 위해 뛰겠다. 미래 세대인 97세대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당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춘다. 다시 한 명의 구성원으로 돌아가 새로운 길을 찾아보겠다”며 후보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당권경쟁은 박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2파전 구도로 바뀌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