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캐리, 휴가간 사이…“‘73억 대저택’ 도둑 들어”

머라이어 캐리 인스타그램

미국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53)가 이탈리아에서 휴가를 즐기는 사이 미국 애틀랜타에 위치한 그의 저택에 도둑이 들었다.

미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14일(현지시간) “캐리가 이탈리아 카프리와 햄프턴에 있는 2000만 달러짜리 저택에서 호화생활을 하는 사이, 애틀랜타 집이 도둑맞았다”고 전했다.

앞서 머라이어 캐리는 지난해 11월 약 73억원 상당의 애틀랜타 소재 저택을 사들인 바 있다. 저택은 침실이 9개, 욕실이 13개 있다. 가족영화관, 수영장, 어린이 놀이터 등도 갖추고 있다.

머라이어 캐리 인스타그램

현지 경찰은 “도둑의 침입 흔적은 확인했다. 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도난당한 물품이 무엇인지 등 구체적인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머라이어 캐리 측 역시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머라이어 캐리는 미국 팝을 대표하는 여성 디바이자 싱어송라이터로 꼽힌다. ‘히어로(Hero)’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등의 히트곡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그는 슬하에 이란성 쌍둥이를 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