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사는 女 집 몰래 드나든 男…분양소 직원이었다”

지난 2~4월 여성 B씨가 혼자 사는 서울 성북구의 한 오피스텔에 카드키를 가지고 9차례에 걸쳐 제 집처럼 드나든 40대 남성. SBS 보도화면 캡처

여성 혼자 사는 오피스텔에 상습적으로 몰래 드나들던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SBS에 따르면 40대 남성 A씨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여성 B씨가 혼자 사는 서울 성북구의 한 오피스텔에 카드키를 가지고 9차례에 걸쳐 제집처럼 드나들었다. A씨는 보통 오전 8시20분쯤 B씨가 출근한 뒤 집에 들어가 10분 정도 머물다 나오는 걸 반복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의 범죄 행각이 발각된 건 지난 5월 6일이었다. 그동안 해왔듯 자연스럽게 카드키로 집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B씨 집에 놀러 온 친구와 마주친 것이다. 당시 그는 옆집 관리인인데 잘못 들어왔다고 둘러댔다고 한다.

지난 2~4월 여성 B씨가 혼자 사는 서울 성북구의 한 오피스텔에 카드키를 가지고 9차례에 걸쳐 제 집처럼 드나든 40대 남성. SBS 보도화면 캡처

A씨는 해당 오피스텔이 2019년 처음 분양될 당시 분양소 직원이었다. 분양이 이뤄진 뒤에도 해당 호실의 카드 키를 집주인에게 주지 않은 A씨는 B씨의 동거인이 없다는 걸 확인한 뒤 집 근처에서 B씨가 출근하기를 기다렸다가 범행을 저질렀던 걸로 드러났다.

B씨는 “내가 (이 집에) 3년 살았으니까 3년 내내 들어온 것 같아 충격적이었다”며 “내가 관리나 문단속을 잘못한 것도 아니고 애초에 (카드) 키를 가지고 있었다는 건, 누가 따라오는 식의 범죄보다도 더 충격적”이라고 SBS에 토로했다.

주거침입 피해를 입은 여성 B씨.SBS 보도화면 캡처

B씨는 불안감에 더 이상 그 집에 살 수 없어 이사까지 했다. 그는 “2년 동안 사용했던 침대나 물건들을 그냥 다 버렸고, 사설 몰카 업체도 불러서 사비로 다했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저지른 일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하고 추가 범죄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