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안 넣었다”…사기 의혹 72만 유튜버 입장문

유튜버 A씨와 그 일행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항의하고 음식값을 환불받은 모습이 식당 CCTV에 포착됐다. KBS 보도화면 캡처

구독자 7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가 한 식당을 방문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사기 의혹에 휩싸인 유튜버 A씨는 15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입장문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 저희도 뉴스를 보고 이런 일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됐고, 경황이 없어 뒤늦게 입장문을 내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선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사실은 저나 저희 가족이 햄버거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 없다는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다. 경찰 조사를 통해 무고함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법인을 선임해 대응하고 있으며 인신공격, 인격모독 등의 댓글을 삼가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유튜버 A씨와 그 일행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항의하고 음식값을 환불받은 모습이 식당 CCTV에 포착됐다. KBS 보도화면 캡처

의혹을 보도한 KBS 측이 “A씨와 일주일째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한 데 대해 A씨는 “저는 방송이 나가는 날까지 방송사로부터 전화, 메일 등 어떠한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 나중에 연락해 보니 일주일 전에 저에게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제게 온 개별 DM은 너무 많아 하나하나 확인이 어렵다”고 해명했다.

앞서 KBS는 A씨와 일행이 최근 강원도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 방문해 음식을 다 먹은 뒤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는 의혹을 전날 보도했다. 음식점 주인은 CCTV를 돌려보다 A씨 일행 중 한 명이 의자에 걸린 담요에서 무언가를 뗀 뒤 이를 식탁 위에 있던 휴지에 올려놓는 듯한 모습을 발견하고 이들이 사기극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 달 전에도 이 가게에서 비슷한 일을 벌인 상습범이라고도 덧붙였다.

경찰은 이들 일행이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였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