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에 日 ‘신칸센’ 사진…철도공단에 비난 폭주

‘광복절 77주년 특집’ 카드뉴스에 신칸센 사진 사용
“SNS 업무 용역 맡은 업체의 실수”…뒤늦은 사과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캡처

국가철도공단이 광복절 77주년을 기념해 만든 콘텐츠에 일본 고속열차 신칸센의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철도공단은 15일 오전 11시쯤 인스타그램 등 4개의 SNS 계정에 ‘광복절 77주년 특집’ 콘텐츠를 올리면서 배경으로 태극기와 무궁화, 열차가 합성된 이미지를 사용했다.

태극기 사진을 배경으로 한 카드뉴스에는 “광복절을 맞이해 약탈의 수단에서 근대화의 상징이 된 철도이야기를 하고자 한다”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하지만 글의 하단에는 무궁화와 함께 일본 후지산을 배경으로 한 신칸센의 이미지가 포함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KTX, SRT, 무궁화호 열차 종류가 얼마나 많은데 왜 하필 일본 열차를 쓰나” “철도공단 직원들이 신칸센을 모를 리가 없다” “광복절에 이러는 건 아니다” 등의 지적을 쏟아냈다.

논란이 거세지자 철도공단 측은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꼼꼼하게 확인하지 못하고 게시해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 의견 반영해 빠른 시간 내에 수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게시물은 16일 0시가 지나서야 삭제됐으며 사과문 역시 이후에 게재됐다.

철도공단은 16일 인스타그램에 “소셜미디어 채널에 게시된 ‘8·15 광복절 특집’ 콘텐츠에 부적절한 이미지가 사용된 사실이 있다”며 “자긍심 높은 철도문화를 만들어 가야 할 책임이 있는 기관에서 부적절한 사진을 사용해 공단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분들께 큰 불편을 드린 점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이미지 수정작업이 지연돼 초동대처가 미흡했던 점 역시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불편함을 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철도공단 측의 사과문에 달린 댓글 반응 갈무리

철도공단 측의 뒤늦은 사과는 ‘늦장 대응’이라는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사과문을 올린 게시글에는 “일부러 광복절 당일 버티고 16일 되자마자 사과글 올린 건지 의심스럽다” 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SNS 업무 용역을 맡은 업체가 실수를 한 것”이라며 “콘텐츠를 사전에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문제가 된 뒤에도 신속히 삭제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