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오그라들겠네”… 싸이월드 다이어리 글 9월 복원

싸이월드, 다이어리 서비스 9월 1일 재개
글 11억건 모두 복원
“오글거리는 마음으로 읽는 재미 상당할 것”

서비스가 재개된 싸이월드의 미니홈피 화면 모습. 싸이월드 측은 오는 9월 1일 다이어리 서비스를 재개하면서 과거 다이어리 글을 복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화면 캡처

싸이월드가 다음 달 1일 ‘다이어리’ 기능을 재개하면서 과거 이용자들이 남겼던 글 11억건을 모두 복원해 각자에게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싸이월드는 “그때 그 시절 추억을 소환해 오글거리는 마음으로 읽는 재미가 상당할 것”이라며 “다이어리 본연의 기능을 모바일 환경에서 그대로 살렸다”고 밝혔다.

싸이월드에 따르면 복원된 다이어리는 ‘추억’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용자가 보유하던 폴더명으로 업로드된다.

과거 싸이월드를 이용했다가 휴면 상태를 해제한 회원들은 추억의 다이어리 글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싸이월드는 지난해부터 소프트웨어 개발사 에프엑스기어와 함께 다이어리 복원 작업을 벌였다.

새로운 싸이월드 다이어리에서도 자신의 일상을 남길 수 있고 리뉴얼된 스킨과 스티커를 활용해 이른바 ‘다꾸(다이어리 꾸미기)’를 할 수 있다.

싸이월드는 다이어리 서비스 재개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신의 ‘추억다이어리’ 폴더에 업로드된 과거 게시글을 전체공개하는 회원 중 추첨을 통해 도토리와 커스텀 미니미, 나만의 폰트 등 상품을 증정한다.

또 1주일간 다이어리에 1건 이상의 글을 작성한 회원에게는 다이어리 스티커를 준다.

싸이월드는 2019년 10월 사용자 감소 등의 영향으로 서비스를 중단했다.

지난해 초 싸이월드의 운영권을 인수한 싸이월드제트가 지난 4월 2일 서비스를 재개했다. 사진첩의 과거 사진 등은 이미 복구된 상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