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호영 비대위’ 인선 완료…‘친윤 색깔’ 빼고 내분 수습 주력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출범시키는데 성공했다.

국민의힘 구원투수로 나선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비대위원 9명 인선을 마무리했다. 이어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해 비대위원 선임안을 의결했다.

비대위는 윤석열정부 출범 100일(17일) 하루 뒤인 18일 첫 회의를 열고 공식 활동에 들어간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를 발족시키면서 국민의힘 내분을 수습하고 윤석열정부 국정 운영을 뒷받침할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주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비대위원 인선을 발표했다.

현역 의원으로는 초선의 엄태영·전주혜 의원, 원외로는 정양석 전 의원, 주기환 전 대검찰청 검찰수사관, 최재민 강원도의원, 이소희 세종시의원 등 6명이 비대위원으로 선정됐다.

여기에다 주 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등 당연직 비대위원 3명을 포함해 모두 9명이 비대위를 이끈다.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는 재적위원 55명 중 42명이 참석한 가운데 ARS로 진행한 투표를 실시해 주 위원장이 올린 비대위원 선임안을 의결했다.

‘주호영 비대위’ 인선의 특징은 ‘친윤 색깔 빼기’로 요약된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은 배제됐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 구성 완료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당이 비대위로 들어서면서 의견이 많이 갈라졌는데, 그 시비에서 자유로운 분들을 일단 선임한다고 생각했다”며 인선 배경을 밝혔다.

이번 인선에서 30대와 장애인을 배려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최재민 강원도의원은 38세고, 이소희 세종시의원은 36세다. 특히 이소희 의원은 의료사고로 입은 장애를 이겨내고 변호사가 됐다.

그러나 윤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주기환 전 수사관이 비대위원으로 발탁되면서 잡음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이 2003년 광주지검에 근무할 당시 검찰수사관으로 인연을 맺었다.

주 비대위원은 아들의 대통령실 근무 논란에 휩싸였던 인사다. 이에 대해 주 위원장은 “대통령실 쪽에서 답변해야 할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주 위원장은 또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관련해 “당 내외 의견을 들어본 결과는 정기국회를 끝내고 전당대회를 시작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상당히 압도적으로 많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사무총장에는 3선의 박덕흠 의원을 내정했다. 또 비대위 대변인에는 박정하 의원을, 비서실장에는 정희용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의총에서는 권 원내대표 재신임 안건도 통과됐다.

‘내부총질’ 문자사태 등으로 혼란을 초래한 권 원내대표가 당연직으로 비대위에서 활동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재신임을 물어 비대위 합류가 결정됐다.

하지만 비대위 앞에는 이준석 전 대표의 비대위 출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크고 작은 암초가 놓여 있다.

주 위원장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기각될 경우, 또 만에 하나 인용될 경우, 이런 데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재호 강보현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