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평양 인근 규모 2.4 지진… 기상청 “자연 발생”

기상청은 16일 오후 8시27분25초 북한 황해북도 연산 서남서쪽 28㎞ 지점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은 16일 “북한 황해북도 연산 서남서쪽 28㎞ 지점에서 오후 8시27분25초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발생 지점을 위도 38.80도, 경도 125.95도로 관측했다. 평양과 인접한 지점이다. 지진 규모에서 오차는 ±0.2로 수정될 수 있다.

기상청은 “자연 지진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선 핵실험이 단행될 때 인공 지진이 관측된다. 지진파형에서 P파가 S파보다 우세하면 인공 지진으로 분류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