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예측불허 좌충우돌 난타전… 농심, KT 꺾고 2R 진출

농심 선수단. LCK CL 제공

챌린저스 리그는 예측을 불허한다. 플레이오프 이틀 연속 업셋이 나왔다.

농심 레드포스는 16일 서울시 중구 소재 브이스페이스에서 열린 ‘2022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매치2에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대 2로 이겼다.

단순 초반 골드 차이로 경기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치열한 승부였다. 초반에 유리한 팀은 항상 역전을 허용하는 괴이한 게임이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와중에 막바지까지 더 집중력을 보인 팀이 승리를 가져갔다. 조합, 밸류도 큰 의미가 없었다.

정규리그 성적을 뒤집는 업셋(upset)이 이틀 연속 나온 것도 CL의 재미요소다. 전날 DRX(6위)가 젠지(3위)를 풀세트 접전 끝에 이겼는데, 이날도 농심(5위)이 KT(4위)를 잡는 이변을 연출했다.

첫 세트는 KT가 차지했다. 중반에 이르러서도 골드 차이가 안 나는 팽팽한 접전 양상이 이어졌다. 승부가 갈린 건 29분경 내셔 남작을 두고 벌인 전투였다. 노틸러스(레블) 맹활약에 힘입어 대승을 거둔 KT는 내셔 남작 버프를 챙긴 뒤 중앙 라인으로 돌파해 게임을 끝냈다.

다음 세트에서 농심이 반격했다. 20분경까지 KT의 ‘아리-바이’ 조합에 고전했으나 드래곤 앞 전투에서 농심이 대승을 거두며 일발 역전에 성공했다. 내셔 남작 버프를 챙긴 농심은 선공권을 쥐고 큰 위기 없이 상대 넥서스를 파괴했다.

기세를 탄 농심이 3세트도 가져갔다. 드래곤, 내셔 남작 등 대형 오브젝트를 놓고 계속 전투가 벌어졌지만 일방적으로 주도권을 가져가는 팀을 가려내지 못했다. 아지르-제리의 딜러 라인을 보유한 농심은 게임이 길어지면서 활약할 여지가 많아졌다. 농심은 30분경 KT가 방심한 틈을 타 상대 진영을 반으로 갈라 각개격파하며 게임을 끝냈다.

다음 세트에서 KT가 다시금 반격했다. 경기 내내 불리했던 것을 마지막 전투로 역전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농심은 비에고-아리 조합으로 초반 주도권을 꽉 쥐었다. 그 사이 아트록스를 선택한 ‘든든’ 박근우가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협곡을 지배했다. 하지만 경기가 장기전 양상이 되자 KT의 바루스-아지르가 활약하기 시작했다. 38분경 KT가 전투에서 크게 이기며 게임을 끝냈다.

마지막 게임에서 웃은 건 농심이다. 이번에도 초반의 유리함이 무색하게 중반 오브젝트 싸움에서 주거니 받거니 하는 난타전이 이어졌다. KT는 빅토르를 무난히 키우며 후반전을 준비하려 했지만 농심이 가만두지 않았다. 스카너의 잇따른 궁극기 ‘꿰뚫기’에 KT의 핵심 챔피언이 잇따라 쓰러졌다. 28분경 내셔 남작 버프를 챙긴 농심은 골드 차이를 1만 이상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이들은 라인을 돌려 깎으며 KT를 괴롭히다가 35분경 게임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