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터’ 정윤수 “오늘 플레이 3점… 완벽해져 돌아오겠다”


‘피터’ 정윤수가 플레이오프 승리에 대한 기쁨을 만끽하면서도 아쉬운 부분을 충분히 보완해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정윤수가 서포터로 활약한 농심 레드포스는 16일 서울시 중구 소재 브이스페이스에서 열린 ‘2022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매치2에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대 2로 이겼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정윤수는 “팀원들이 정말 잘해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제 플레이는 10점 만점에 3점 주고 싶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음 경기는 완벽하게 굴릴 수 있게 운영을 보완하고 한타에서도 조합에 대한 이해도를 끌어올려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정윤수와의 인터뷰 일문일답이다.

-어렵게 경기를 마친 소감은.
“농심 레드포스 CL팀의 역사를 보면 모든 플레이오프를 3대 2로 이겼다. 이날도 그 결과가 되어 살짝 아쉬움도 있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정규 시즌에 대한 소회를 말한다면.
“누구나 이길 수 있었지만, 소위 약팀에게도 졌다. 단단하게 하지 못한 게 아쉽다. 게임을 하면서 성장을 하면 흥분을 하고 그랬다. 합이 잘 안 맞았는데, 나중가서 합이 맞으면서 연승을 할 수 있었던 거 같다.”

-플레이오프를 어떻게 준비했는지.
“저희 연습 과정이 정말 좋았다. 그대로만 하자는 생각을 하고 나왔다. 오늘 많이 보여주지 못한 거 같아 개인적으론 아쉽다. 팀원들이 정말 잘해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

-KT전을 앞두고 어떤 분석을 하고 준비했는지.
“저희가 마지막 세트에서 나온 루시안-나비 vs 시비르+a를 준비했다. 마지막에 나온 거 같다 좋다. 루시안-나비가 시비르를 압박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집공’을 들고 ‘톱날’을 가면 쉽게 안 지더라. 그걸 잘해서 좋은 흐름으로 간 거 같다.”

-첫 세트에선 주눅든 플레이로 패했는데. 어떤 피드백을 했는지.
“초반에 라인 푸시를 하면서 전령 타이밍 때마다 크게 싸워서 박아놓고 갔다. 그러는 바람에 시야석이 늦게 떴는데, 이후로 소극적으로 변한 거 같다.”

-2, 3세트에선 분위기를 바꾸면서 이겼다.
“저희가 더 잘한다는 마인드가 무조건적으로 깔려 있었다. ‘이 판 져도 괜찮다’라는 마음으로 했다. 다 적응했다는 마음으로 독려하면서 했던 거 같다.”

-4세트에선 역전패를 허용했다.
“KT전을 준비하면서 ‘팡수’ 선수가 초반 갱을 많이 하더라. 바텀에서 압박을 받아서 푸시를 당기면서 하려다보니 주눅이 들었다. 화끈하게 박지 못했던 거 같다. 팀 전체적으로 한쪽 시야를 닦아놓고 반대쪽으로 돌아야했는데, 계속 붙들고 있던 게 실수인 거 같다.”

-5세트에서 승리를 확신한 순간은.
“밴픽 구도부터 이겼다는 생각을 했다. 처음 만트라-Q를 못 맞추면서 ‘어렵겠구나’란 생각을 했다. 전령 싸움 지고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한 번 스카너가 루시안을 끌고 와서 끊었을 때 이겼다는 생각을 했다. 이후 바람 드래곤을 먹고 전진했을 땐 확신했다.”

-파트너인 ‘지우’ 선수에 대해 평가한다면. 가장 잘한 선수도 뽑자면.
“제 플레이는 10점 만점에 3점 주고 싶다. ‘든든’ 선수가 정말 잘해줘서 역시 든든하구나 생각했다. ‘지우’ 선수는 신인인데 제가 끌고가는대로 잘 따라준 거 같아서 정말 고맙고 잘해줬다.”

-이제 2R에서 T1이나 담원 기아를 만나는데.
“저희가 라인전은 제일 강하다고 생각한다. 어떤 특정 조합이 나왔을 때 그에 대한 한타 이해도를 보완해야 될 거 같다. 어떤 팀이든 까다롭지만 우리가 한타 이해도만 잘 가져가면 쉽게 플레이할 수 있을 거 같다. 키 플레이어는 미드가 될 거 같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한다면.
“다음 경기는 완벽하게 굴릴 수 있게 운영을 보완하고 한타에서도 조합에 대한 이해도를 끌어 올려 이기겠다. 3대 2까지 안 가고 3대 1 정도로 이기고 싶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께 감사하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다음 경기에서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