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소방, 추석 대비 다중이용시설 화재 안전 강화

소방특별조사·합동점검 추진

순찰·홍보도 집중

전남소방본부 청사 전경. 사진=전남소방

전남소방본부는 추석을 대비해 31일까지 사람이 밀집하는 전통시장과 다중이용시설 대상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대책을 통해 소방시설 점검에 나서는 등 화재안전 현장지도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전남 113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화재안전 합동점검과 간담회를 추진하고, 판매·운수시설과 숙박업소 등 417개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를 벌인다.

점검반은 소방시설의 유지관리 상태, 비상구 폐쇄·잠금, 피난계단·통로 장애물을 적치 행위 등을 중점 점검하고, 위반 사항을 현장 조치한다.

특히 네비게이션 검색정보 등 빅테이터를 활용해 전남 주요 관광지 32개소의 안전관리도 강화키로 했다.

또 ▲주거취약시설 현장행정 지도 ▲요양병원 등 화재취약시설 안전컨설팅 ▲공동주택 화재안전관리 교육 ▲산업단지 등 공장밀집 지역 예방순찰 강화 등을 추진한다.

화재안전 경각심 고취를 위해 홍보활동도 강화한다.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화재 안전 준수사항 등을 집중 홍보에 나선다.

김조일 전남소방본부장은 “도민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도록 전통시장과 다중이용시설 대상 사전 안전점검을 꼼꼼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전남에선 추석 연휴 기간 총 145건의 화재가 발생, 6명의 인명피해와 7억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장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