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2024년 뮤지컬로 초연

뮤지컬 제작사 EMK, 드라마 제작사 에이스토리와 손잡고 에피소드 3편을 각각 무대화


최근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뮤지컬로 제작된다.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는 17일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사 에이스토리의 자회사 에이아이엠씨와 함께 2024년 뮤지컬 초연을 목표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방영되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지닌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거듭난다는 내용이다. 49개국에서 톱10 상위권에 랭킹 되는 등 해외에서도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 대형 뮤지컬 제작사 EMK가 에이스토리와 손잡고 만드는 뮤지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드라마 속 3개의 에피소드를 각각 무대화할 예정이다. 같은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지만 각기 다른 창작진과 배우로 구성된 3개의 뮤지컬이 제작돼 동시에 공연되는 유례 없는 시도다. 일종의 ‘시리즈 뮤지컬’로 원작의 캐릭터를 그대로 유지하는 동시에 창작자의 다양한 장점과 특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EMK 엄홍현 대표는 “그간 드라마를 극화하는 것에 대해 많은 제안이 있었지만, 방대한 원작의 스토리를 2~3시간으로 압축하는 경우 원작의 묘미를 정교하게 가져갈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한 에피소드별로 높은 완성도를 가지고 있는 만큼 무대화를 통해 한 이야기를 확장판 형식으로 표현해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EMK는 국내 뮤지컬 시장에 ‘엘리자벳’ ‘레베카’ 등 유럽 뮤지컬 붐을 불러일으켰으며 ‘마타하리’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프리다’ 등의 창작 뮤지컬을 제작해 왔다. 에이스토리 이상백 대표는 “EMK와 함께 만드는 뮤지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새로운 K-콘텐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