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최근 해외서 우리 원전 발주 움직임 본격화”

취임 100일 기자회견서 밝혀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나토 정상회의 때 적극적인 세일즈 외교를 펼친 결과 최근 해외에서 한국 원전 발주 움직임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서 “일방적이고 이념에 기반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의 원전 산업을 다시 살려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해 원전 산업을 국가의 핵심 산업으로 키워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제가 직접 발로 뛸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 전략산업 육성, 기술 혁신 선도를 위해 과학기술 인재를 육성해 반도체, 우주, 바이오산업 기반을 튼튼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반도체 핵심 전문 인재 15만명 육성, 미국 NASA를 모델로 한 우주항공청 설립, 미래 의료 기술 선도를 위한 규제 개선 등을 꼽았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