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여론조사 민심 겸허히 받들어…인사쇄신, 정치적 목적 안돼”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尹 “여론조사 민심 겸허히 받들어…국민 관점서 따져보겠다”
“인사쇄신, 국면 전환·지지율 반등 목적 안 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최근 낮은 국정 지지도와 관련해 “여론조사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국정운영 지지율이 계속 낮은 수준이다. (대선에서) 대통령에게 표를 준 사람의 절반 가까이가 석 달 만에 떠나간 이유를 대통령 스스로는 어떻게 분석하고 있는지 원인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100여 일을 일단 당면한 현안들에 매진하면서 되돌아볼 시간은 없었다”며 “이번 휴가를 계기로 해서 지금부터 다시 다 되짚어 보면서 어떤 조직과 정책과 이런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소통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면밀하게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여론조사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꼽힌다는 지적엔 “돌아보면서 다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인사 쇄신이란 것은 국민 민생을 받들기 위해서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것이지, 정치적 국면 전환이라든가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갖고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조금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벌써 (검토를) 시작했지만 그동안 우리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