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이준석 관련 질문에 “정치인 발언에 논평 안해”

尹 대통령 “민생 안정과 국민 안전에 매진
다른 정치인들의 발언 제대로 챙길 기회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를 둘러싼 당 내홍과 관련해 “민생 안정과 국민 안전에 매진하다보니 다른 정치인들께서 어떤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 전 대표가 최근 윤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여러 지적을 하고 있다. 여당 내홍이 이어지면 국정운영에 상당히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보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선거운동 과정에서부터 지금까지 다른 정치인들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서 어떤 논평이나 제 입장을 표시해본 적이 없다는 점을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겨냥해 연일 작심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은 피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등을 정지해 달라며 낸 법원 가처분 신청 심문을 위해 법정에 직접 출석할 계획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이 사적 자리에서 자신에 대해 거친 인사를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나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었다”고 했다.

또 현 상황에 대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 위기”라며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 사이에서 씹어 돌림 대상이 됐던 저에게 어떤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 비극”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돌이켜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라고 작심 발언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