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57㎞ 강속구 고교 ‘파이어볼러’ 심준석, MLB 도전


최고 시속 157㎞의 강속구를 뿌리면서 초특급 유망주로 평가받은 덕수고 우완 투수 심준석(18)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도전을 공식화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17일 “심준석이 2023 KBO 신인드래프트 참가 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2023 KBO 신인드래프트의 참가 접수 마감은 16일 자정까지인데, 심준석이 이를 포기하면서 MLB 도전 의사를 공식화한 것이다.

심준석은 이미 올해 3월 MLB의 유명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와 대리인 계약을 맺으면서 미국 직행 가능성이 거론됐었다.

심준석은 고교 1학년 때부터 시속 150㎞를 훌쩍 넘기는 공을 던지면서 탈고교급 ‘파이어볼러’로 평가받아왔다. 아직 10대인데도, 최고 구속이 157㎞까지 찍히기도 했다. 194㎝, 103㎏의 신체 조건에서 뿌리는 강속구로 MLB에서도 관심을 받아왔다.

심준석은 1학년 때부터 덕수고 주축 선수로 활약하며 8경기 4승 1패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했다. 고등학교 2학년 시절인 지난해에는 부상 탓에 5경기밖에 못 나갔지만, 1승 무패 평균자책점 0.00으로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는 허리 부상 여파로 제구력 난조를 겪고 있다. 올해 전국대회 성적은 12경기에 나가 2승 2패 평균자책점 5.14를 기록했다. 볼넷 22개와 몸에 맞는 공 12개를 쏟아내면서 제구력 문제를 노출했다.

여기에다 이번 달 열린 대통령배전국고교야구대회 도중 오른쪽 엄지발가락 미세 골절로 남은 시즌 등판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심준석 본인도 마지막까지 국내 리그를 먼저 거치는 방안도 고민했지만, 결국 MLB 직행을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의 1순위 후보였던 심준석의 미국행으로 드래프트에도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최대 관심을 받아왔던 심준석이 미국으로 방향을 틀면서, 경쟁자로 꼽히던 서울고 김서현, 충암고 윤영철 등이 주목 받을 전망이다. 신인드래프트는 다음 달 15일 열리는데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은 한화 이글스, 2순위 지명권은 KIA 타이거즈가 갖고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