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도어스테핑 계속 할 것…용산으로 대통령실 옮긴 이유”

“국민께 있는 그대로 모습 보여드리고
비판 받는 새로운 대통령 문화 만들 것”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2022.8.17.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약식 기자회견인 도어스테핑에 대해 “도어스테핑 때문에 지지가 떨어진다고 당장 그만두라고 하신 분들도 계셨지만, 대통령실로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며 도어스테핑을 지속할 의사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17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에서 ‘도어스테핑 언행, 태도 논란이 있는데 도어스테핑을 계속 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계속 하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이 하지 말라고 하면 할 수 없겠지만 저는 자유민주주의라고 하는 것은 대통령 중심의 국가다. 대통령의 수행 과정이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드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들로부터 날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그래서 제가 용산으로 왔다”며 “춘추관이란 별도의 건물에서 업무를 봤던 과거와 달리 저와 참모들이 함께 근무하는 1층에 기자실이 들어올 수 있도록 조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휴가 중에 저를 걱정하시는 분들이 ‘도어스테핑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당장 그만 두라는 분들이 많이 계셨다”면서도 “제가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도어스테핑에 대해 “국민들께 만들어진 모습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비판을 받는 새로운 대통령 문화를 만들어내는 과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흡한 게 있어도 계속되는 과정에서 국민들께서 이해하시고 미흡한 점들이 계선될 나갈 것”이라며 “여러분들께서 많이 도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