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희순 “가족에 대한 결핍, 눈빛과 표정으로 표현…‘으른 섹시’ 수식어 쑥스러워”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 광철 역
“감정 보여주면서 힘 빼는 연기 쉽지 않아”

‘가족’이란 단어의 사전적 정의는 간단하지만 가족의 형태와 의미는 모두에게 제각각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은 각기 다른 상황에 놓인 다른 유형의 가족을 보여주면서 진정한 의미의 가족은 무엇인지 시청자에게 묻는다. 드라마 속에서 마약 조직 2인자 광철(박희순)은 혈연으로 맺어진 가족에 대한 결핍을 조직에서 해소하려 애쓴다.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에서 광철 역을 맡은 배우 박희순. 넷플릭스 제공

16일 화상으로 만난 배우 박희순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여러 유사 가족을 보여주면서 그 가족의 소중함, 가족에 대한 진정한 의미는 무엇인가를 역설적으로 표현하는 작품이었다”며 “기존에 있던 ‘순한 맛’ 가족 이야기보다는 극한 상황에 몰아넣어 가족들의 진정한 의미를 찾는 이야기가 매력적이었고, 사건들이 얽히면서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큰 사건으로 발전하는 점도 재밌었다”고 밝혔다.

광철은 우연히 조직의 돈 가방을 발견한 동하(정우)를 궁지로 몰아가는 인물이다. 지인에게 돈을 투자했다가 아들의 심장 수술비를 날리고 벼랑 끝에 선 동하에게 광철은 마약 운반책을 제안한다. 가져보지 못한 가족에 대해 막연한 동경이 있는 광철은 동하를 보면서 복잡한 감정을 느낀다.

배우 박희순. 넷플릭스 제공

박희순은 대사보다는 표정과 눈빛으로 결핍을 표현했다. 최대한 힘을 빼고 ‘대충’ 연기하라는 게 김진우 감독의 요구이기도 했다다. 그는 “광철의 감정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생각을 하며 캐릭터에 동화되려 했다”며 “대사가 있으면 한 번에 표현될텐데 감정으로만 가지고 있으면서 그걸 관객들이 읽어주길 기대해야 하는 점이 어려웠다. 감정을 나타내면서 연기에 힘을 빼는 수위 조절이 쉽지 않았다”고 돌이켰다.

여러 작품에서 잇달아 조폭 역할을 맡다보니 차별점을 두는 것도 고민이었다. 그는 “전작 ‘마이네임’의 무진은 자기애가 강하고 뜨거운 성격이었다면 광철은 메마르고 건조한 사람이다. 차별점을 두기 위해 외형과 연기 등 모든 면에서 노력했다”면서 “‘모범가족’ 이후 당분간 ‘어둠의 자식’은 없다. 요즘 다양한 작품들이 들어와서 잘 선택하려 한다”고 말했다.

배우 박희순. 넷플릭스 제공

그는 ‘마이네임’의 무진 캐릭터를 통해 ‘으른 섹시’란 별명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광고 섭외뿐만 아니라 차기작 제안도 적지 않게 들어왔다. 넷플릭스 작품을 연달아 하면서 해외 팬들도 많이 생겼다. 박희순은 “들어보지 못한 수식어라서 쑥스럽다. ‘으른 섹시’가 뭔지도 잘 모른다”며 “외국에 계신 팬들이 인스타그램으로 DM을 보내주셔서 시간이 날 때는 번역해서 읽기도 한다. 사랑해주시니 감사할 뿐”이라고 겸손함을 내비쳤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