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길에서 주운 지갑에 666명분 마약… 소유주 체포

필로폰 20g… 한 번에 666명 투약 가능

국민일보 DB

수백명의 투약이 가능한 분량의 마약을 지갑에 보관하다 잃어버린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전날 오후 3시쯤 강북구 미아동 한 모텔에서 50대 남성 A씨와 40대 남성 B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5일 오후 9시쯤 “수유동의 한 오피스텔 앞에서 주운 지갑에 흰색 가루가 담긴 봉지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지갑 내 봉지에 들어있던 가루는 약 20g으로,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정밀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필로폰 1회 투약분이 통상 0.03g인 점을 고려하면, 20g은 약 666명이 한 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지갑 소유주를 찾기 위해 조사에 착수한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인상착의와 차량번호 등을 토대로 A씨를 지갑 주인으로 특정했다.

A씨는 체포될 당시 현장에서 마약을 투약한 정황이 포착됐다. 검거 이후 이뤄진 A씨와 B씨의 간이 시약 검사에서도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마약 투약과 판매 여부 등을 계속 수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