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모범가족’ 정우 “궁지에 몰린 인물 감정 표현…캐릭터 위해 5㎏ 감량”

“주인공 동하, 안쓰럽고 답답해 보이지만 현실적”

‘가족’이란 단어의 사전적 정의는 간단하지만 가족의 형태와 의미는 모두에게 제각각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은 각기 다른 상황에 놓인 다른 유형의 가족을 보여주면서 진정한 의미의 가족은 무엇인지 시청자에게 묻는다. 껍데기뿐인 아슬아슬한 가족을 유지하던 가장 동하(정우)는 어느 날 우연히 차 안에서 죽은 사람들과 돈을 발견하면서 범죄 조직에 얽힌다.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에서 주인공 동하 역을 맡은 배우 정우. 넷플릭스 제공


17일 화상으로 만난 배우 정우는 “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가장들 대부분은 가족을 위해서라면 모든 걸 바치고 싶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동하의 모습은 안쓰럽고 답답해 보이지만 현실적일 수 있다.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유혹이 나타나고, 본인이 할 수 있는 선에서 발버둥치는데 기댈 데가 없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위해 정우는 체중을 감량하고 자신의 분위기를 전체적으로 가라앉혔다. 그는 “이전엔 욱하는 성격의 캐릭터를 많이 맡았다. 이번엔 평범하고 유약해 보이고 체구도 작아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5㎏ 정도 체중을 줄였다. 머리 스타일이나 의상도 차분하고 어두운 색으로 맞췄다”면서 “‘나의 아저씨’나 영화 ‘우아한 세계’ 등을 참고하면서 작품을 분석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선 극한의 감정을 표현하는 신이 많았다. 정우는 “김진우 감독이 사실적이고 날 것같은 느낌을 표현하길 원하셨다”며 “감정이 1부터 10까지 점차 고조되는 느낌보다는 1이나 2에서 바로 10으로 가면 시청자들에게 감정이 훅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체력적으로도 힘든 촬영이었다. 동하는 깜깜한 길에서 울고 뛰고 쫓기고 시체를 파묻거나 파묻히기도 한다. 정우는 “체중을 많이 감량해서 체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다. 촬영은 힘들었지만 시청자들이 좋아해 다행”이라며 “육체적으론 힘들었지만 정신적으론 뭔가 해소되는 느낌도 받았다. 연기하다가 캐릭터의 감정이 이해 안 될 때는 뛰면서 호흡을 찾아가기도 했다”고 돌이켰다.

‘모범가족’은 전체의 60% 이상 경남 거창에서 촬영했다. 그는 “동네 주민들이 한분 두분 촬영장에 모여서 마치 연극 무대에 선 것 같았다. 감정을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어서 집중하느라 주민들에게 눈인사도 할 수가 없었다”며 “거창에 팬들이 많이 생겼다. 촬영에 협조해 주시고 지금까지도 응원해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