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6년간 키운 시험관 아들, 유전자 불일치…의사는 잠적”

기사와 무관한 사진. 픽사베이

26년 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시험관 시술을 통해 얻은 아들의 유전자가 자신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된 아버지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유전자 검사 결과 아들은 어머니와만 친자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과 시술을 했던 담당 의사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1996년 시험관 시술을 통해 아들을 얻은 A씨는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이 같은 사연을 전했다.

A씨 부부는 아들이 5살쯤 되던 무렵 소아과 검진에서 아이의 혈액형을 듣고 의아함을 느꼈다. 부부의 혈액형은 양쪽 모두 B형인데, 아이의 혈액형이 A형으로 확인된 것이다. B형 부부의 혈액형 조합상 A형 자녀는 태어날 수 없다.

당시 A씨 부부는 시험관 시술을 담당했던 교수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해당 교수는 “시험관 아기에겐 돌연변이 사례가 있을 수 있다”는 해외사례를 들며 “걱정할 것 없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A씨는 해당 교수가 직접 시험관 시술을 진행했고, 평소에도 자세한 설명을 해줬기에 교수의 말에서 이상함을 감지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안도한 A씨 부부는 이후 시간이 흘러 아들이 성인이 되자 아들에게 부모와 혈액형이 다른 이유를 설명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부부는 담당 교수에게 연락을 취해 “아이에게 돌연변이 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하면서 혈액형이 바뀌었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며 설명 자료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교수는 몇 달이 지나도 연락이 없었고, 병원 측에서도 도와줄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이 과정에서 이상함을 느낀 A씨 부부는 결국 지난 7월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총 세 번의 검사 결과는 모두 같았다. 어머니와는 유전자가 일치했지만 아버지와 일치하진 않는다는 판정이었다.

A씨는 “믿고 싶지 않았다. 그분(유전자 검사관)한테 이거 돌연변이라는데 이런 사례를 보신 적이 있나 물어봤더니 없다더라”며 “그냥 주저앉아 있었다. 아무 생각도 못 했고 머리가 하얘지더라”고 당시의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변호사를 통해 알아보니 싱가포르, 미국 LA 등 해외에서는 병원 실수로 이런 사례(난자나 정자가 뒤바뀌는 사례)가 너무 많다고 들었다”며 “그런 실수 아니고선 어려운 상황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26년 전 시험관 시술을 받은 A씨가 아들의 유전자 불일치를 확인한 뒤 담당 교수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 CBS '김현정의 뉴스쇼' 캡처

아들의 ‘유전자 불일치’ 결과를 받아든 A씨 부부는 이후에도 수차례 교수 측에 연락을 시도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이 부부는 26년 전 시험관 시술 후에도 해당 교수에게 주기적으로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받아왔고, 둘째도 해당 교수에게서 시험관 시술을 통해 얻었는데, 이제와서 갑자기 연락을 끊어버린 것이다.

병원 측도 해당 교수가 정년퇴직해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책임을 회피했다고 한다.

A씨는 “아들은 모르고 있다. 아직 말 못 했다”며 “어떻게 설명을 해야 할지 마음을 좀 추스르고 설명을 해야 되겠다 싶은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진실만 알고 싶었는데 병원에서도 그렇고 의사도 그렇고, 저는 피해를 보고 있는데 가해한 사람들은 없다”며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