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람보르기니 100만원” 중고 매물 놓고 설왕설래

“카페 인테리어로 적합” 호응
매너 온도 0도에 모아진 시선
“사기·허위 매물 가능성” 제기

지난주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었다며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올라온 고급 스포츠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매물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주 중부지방의 집중호우에서 침수 피해를 본 고가의 스포츠카가 중고거래 플랫폼에 100만원짜리 매물로 나왔다.

매물의 모델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다. 가격은 5억~6억원 사이로 알려졌다. 경기도 이천을 거주지로 소개한 이 차량의 소유주는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매물을 내놨다. 이 판매 글이 지난 16일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로 퍼져 누리꾼들의 주목을 끌었다.

차량 소유주는 매물 사진과 함께 “서울에 갔다가 침수됐다. 실내는 깨끗하고 시동은 안 켜지지만 노래, 전조등, 후미등은 다 나온다”며 “견인해 집 주차장이나 마당에 장식용으로 쓰실 분은 가져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100만원을 거래가로 제시했다.

자동차로서 기능을 상실했지만, 수억원을 호가하는 고급 스포츠카를 고장 난 상태로 100만원에 넘기겠다는 제안은 누리꾼의 주목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100만원이면 전시용으로도 괜찮다” “카페 인테리어 소품으로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이 따라왔다.

일각에서는 중고거래에서 횡행하는 사기 혹은 다른 물품을 팔기 위한 미끼 상품일 가능성을 제기하는 의견도 있다. 당근마켓 이용자 중 일부는 거래 태도의 점수 격으로 매겨지는 ‘매너 온도’가 0도인 점을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판매자에게 찾아갔다가 강매만 당하고 돌아올 수 있다. 이런 미끼 매물에 속으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휠만 팔아도 100만원은 나올 것”이라거나 “5000만원에 내놔도 산다는 사람 수만명 있을 것”이라며 허위 매물일 가능성을 주장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