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사기, 식당에 5천만원 줘” 루머에 유튜버 글

유튜버 A씨와 그 일행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항의하고 음식값을 환불받은 모습이 식당 CCTV에 포착됐다. KBS 보도화면 캡처

한 식당을 방문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유명 유튜버가 자신이 식당에 5000만원을 배상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구독자 7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A씨는 16일 유튜브 계정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저를 사칭해 작성한 글이 돌아다닌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해당 내용이 적혀 있는 글은 제가 작성한 글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A씨의 인스타그램을 캡처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서 작성자는 자신을 A씨라고 소개하며 “해당 뉴스를 보도한 KBS가 당장 영상을 내리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하겠다. 그리고 머리카락과 관련해 음식점에 5000만원을 손해배상금으로 지급했다. 당장 영상 내려라. KBS, 남 깎아내리고 돈 벌면 좋냐”고 썼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아직 식당 측과 손해배상을 논의한 적도 없고 위와 같은 글을 작성한 적도 없다”면서 “현재 계정을 사칭해 글을 작성한 사람을 추적하고 있으며, 해당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조치할 예정이다. 타인의 명의를 도용해 글을 작성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16일 유튜버 A씨가 자신의 유튜브 계정 커뮤니티에 올린 글. 유튜브 캡처

앞서 KBS는 A씨 일행이 강원도 춘천에 있는 한 햄버거 가게에 방문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전액 환불받았다고 지난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식당 주인은 환불을 해준 뒤 CCTV를 확인하고 이들이 사기 행각을 벌였다고 의심하게 됐다.

CCTV 영상에서 햄버거를 먹던 A씨 일행 중 한 여성은 의자에 있던 담요에서 무언가를 떼어내 그 물체를 식탁 위 휴지에 올려뒀다. 이후 이 여성은 자리를 떴고 식당에 남아 있던 다른 여성이 종업원에게 이를 보여주고 환불을 요구했다.

식당 주인은 “아무것도 접시에 남아 있지 않은 상태에서 음식이 전혀 묻어 있지 않은 머리카락을 주면서 환불해 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 달 전에도 이 가게에서 비슷한 일을 벌인 상습범이라고도 덧붙였다. 식당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의 신병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A씨는 그러나 보도 다음 날인 15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저나 우리 가족이 햄버거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 없다.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반박했다.

‘머리카락 사기’ 의혹에 대해선 “햄버거가 담긴 그릇에서 머리카락이 발견됐고 이를 휴지에 올려놨다”고 주장했다. 담요에서 무언가를 떼어 휴지에 올려놓는 듯한 장면에 대해서는 “담요에 묻어 있던 감자튀김 조각을 떼어내 휴지에 올려놓는 장면”이라고 했다. 한 달 전 있었던 비슷한 상황에 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