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내 난동男 “애아빠 ‘내려서 보자’ 폭언이 발단” 주장

지난 14일 제주행 항공기에서 난동 부린 남성. 연합뉴스

제주행 비행기 안에서 아기 울음소리가 시끄럽다며 부모에게 폭언을 퍼붓는 등 난동을 부린 40대 남성이 “아이 아빠도 폭언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기내에서 난동을 부린 남성 A씨는 “사건 당시 아이가 시끄럽길래 ‘아 시끄럽네 정말’이라고 했더니 아이 아빠가 ‘내 자식에게 왜 뭐라고 하냐? 너 내려서 나 좀 보자”며 협박성 발언을 한 게 발단이었다. 아이 아빠도 폭언했다”고 17일 JTBC 사건반장에 말했다.

A씨는 이어 “일부 보도에서는 아이가 울고 있을 때 아이 엄마가 아이를 달랬다고 했지만 부모 둘 다 아이를 달래지 않아 참다못해 한마디 한 거였다”고 주장했다.

사건에 대해 에어부산 측은 “(A씨와 아이 부모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상세히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면서도 “기내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했으므로 당시 규정대로 보안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기내에서 난동을 부린 A씨 입장. JTBC 보도화면 캡처

사건은 14일 오후 4시10분 김포에서 제주로 향하던 에어부산 BX8021편 항공기 안에서 벌어졌다. A씨는 기내에서 갓 돌 지난 아기가 울자 부모에게 다가가 “XX야” “누가 애 낳으래” “애한테 욕하는 건 XX고, 내가 피해받는 건 괜찮아? 어른은 피해받아도 돼?”라고 고성을 질렀다.

아기 어머니가 “죄송하다”고 사과했음에도 A씨는 난동을 이어갔다. 마스크를 벗고 승객들을 향해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승무원 2명이 “자리에 앉아주시라” “욕하지 마시고 일단 자리에 앉으시라”며 말렸지만 A씨는 “애XX가 교육 안 되면 다니지 마. 자신이 없으면 애 낳지마. 이 XX야”라며 폭언을 했다.

A씨는 당시 음주 상태였고, 아이 아버지에게 침을 뱉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A씨는 제주에 도착한 뒤 경찰에 인계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A씨를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전날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할 예정이며, 조사를 통해 기내에서 마스크를 벗은 부분 등에 대해 혐의가 추가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항공보안법 제23조는 기내에서 폭언, 고성방가 등 소란행위로 항공기와 승객의 안전에 위협을 끼쳤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