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생이 PT 800만원 계약… ‘막장’ 트레이너 “3개월 뒤 환불”


“여동생이 헬스장에 가서 800만원어치 PT를 계약하고 왔어요. 이거 맞아요?”

여동생이 다이어트를 위해 헬스장에 갔다가 퍼스널트레이닝(PT) 비용으로 800만원을 계약하고 와서 환불을 요청했다가 트레이너로부터 황당한 반응을 경험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동생이 헬스 등록하러 가서 800만원 견적 받았는데 이게 맞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그의 여동생은 PT 156회를 800만원에 계약했다. 회당 5만1000원꼴이다. PT 1회당 비용이 보통 5만~8만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비싼 가격은 아니었다. 한 번에 큰 횟수를 계약한 게 문제였다. A씨의 여동생은 전체 PT 비용 중 250만원을 선납부한 채 집에 돌아왔다.

A씨의 동생이 PT 156회를 받는 비용으로 총 800만원을 지불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계약서. A씨는 이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이게 맞는 거냐"라고 조언을 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소식을 들은 A씨는 화들짝 놀랐다. 그는 트레이너에게 전화해 “환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트레이너는 “환불은 안 된다. 그냥 선금을 낸 만큼 운동을 시켜드리겠다”며 환불을 거절했다.

A씨는 “계약서에 환불을 안 해준다는 내용이 있느냐”고 따졌다. 이에 트레이너는 “있다”며 환불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알았다. 집에 가서 (계약서를) 확인하고 전화하겠다”고 했다.

계약서를 살펴보니 ‘계약해지 시 10%를 공제하고 환불해준다’는 내용이 있었다. A씨가 이를 확인하고 “환불 규정이 있다”고 항의하자 트레이너는 “있다”고 말을 달리했다.

A씨가 “아까는 없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따지자 트레이너는 말이 없었다. 이에 A씨가 “통화 녹음을 해도 되느냐”고 하자 트레이너는 해도 된다고 했다. 이어 A씨는 “가타부타 따지기 싫으니 10% 공제하고 당장 환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트레이너는 “금액에 맞게 운동을 시켜주겠다. 여동생은 이렇게 운동해야 한다”며 “오빠분은 운동하시냐. 운동 좀 아시냐. 제가 사기 치는 거 아니다”라고 환불을 막기 위해 설득에 나섰다. 그러나 A씨는 무조건 환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대로 환불이 됐을까. 트레이너는 환불을 해주겠다면서도 “회사 일정 때문에 3개월 뒤에 환불이 가능하다”고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이에 A씨는 “도대체 회사 일정이 어떻게 돌아가기에 3개월이 걸리냐”고 물었다. 하지만 트레이너는 “일정이 그렇다”며 곧바로 환불해주지 않았다. A씨는 반쯤 포기한 심정으로 “3개월 뒤에 하든 어쨌든 환불을 해 달라”고 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트레이너는 뒤늦게 환불해주면서도 뒤끝을 보였다고 한다. 트레이너는 “내일 와서 결제 취소하고 25만원 결제하라”면서도 “통화 녹음하는 것은 불법이니 손해배상 청구하겠다”고 A씨에게 되레 경고했다. A씨는 황당해하면서 “아까 녹음해도 된다고 하지 않았느냐. 신고할 테면 해라”고 맞섰다.

A씨는 주장이 사실인 점을 입증하기 위해 PT 156회에 800만원이 적힌 계약서의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그는 “헬스장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몰라서 헬스 다니는 친구한테 물어봤더니 이제 시작 단계인데 너무 과한 횟수와 견적이라고 했다”며 적절한 횟수와 금액인지 누리꾼들에게 물었다.

한 누리꾼은 “가격만 놓고 보면 비싼 건 아닌데 누가 PT를 한 번에 100회 넘게 등록하냐”며 “운동하다 보면 30~40회만으로도 충분히 개인운동 가능할 만큼 실력 잡히는 경우도 있다. 동생 상태는 모르겠지만 156회를 한 번에 등록시키는 트레이너가 제정신 아니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딱 보니 트레이너가 한 달만 하면 효과 없다고 더 싸게 해줄 테니 150회 끊으라고 해서 낚인 것 같다” “여동생이 세상 물정 모르는 게 맞지만 횟수 후려쳐서 강매하는 트레이너가 더 문제”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르면 소비자의 개인사정으로 인한 계약 해지 및 환급 요청의 경우 헬스장 측은 이용일수에 대한 금액과 총계약금액의 10%에 해당하는 위약금을 공제한 후 환급해야 한다.

아울러 현재로서는 당사자 간 1대 1로 한 녹음은 위법행위가 아니다. 다만 제3자가 한 녹음의 경우 통신비밀보호법에 따라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