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들 꾀어 종교시설 데려간 50대…‘방구뽕’ 현실판?

50대 종교인들, 미성년자 3명 유인 혐의로 검찰 송치돼

기사의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어린이 해방을 외치며 아이들을 야산으로 데려간 ‘방구뽕’ 에피소드와 유사한 사례가 부산에서 발생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50대 종교인 A씨 등 3명을 미성년자 유인 혐의로 18일 검찰에 송치했다. A씨 등 3명은 지난 6월 18일 낮 12시50분쯤 부산 북구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2명과 고학년 1명 등 3명을 차에 태워 포교행사가 열리는 인근 종교시설에 데려갔다.

당시 A씨 일당은 종교시설에 가면 간식을 먹고 선물을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로 아이들에게 종교시설에 가자고 제안했다. 이 말을 들은 아이들은 A씨 일당의 차량에 탑승했고, A씨는 아이들을 차량에 태우고 2㎞가량 이동해 포교 행사가 열리던 곳으로 갔다. 이곳에서 아이들은 간식을 먹으며 친구들과 놀았다.

이후 경찰은 A씨 등을 따라가지 않은 다른 초등학생의 신고를 받고 해당 종교시설에 출동해 어린이들을 데리고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달콤한 말로 동행할 것을 요청한 것은 일종의 ‘유혹’으로 어린이들이 판단에 착오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다시 데려다주기로 했지만, 피해자들 모두 처음 가는 곳이었고 혼자서는 길을 몰라 되돌아올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지리에 익숙지 않은 초등학생 입장에선 이미 집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A씨 등의 물리적 지배에 있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극중 어린이 해방군 총사령관 '방구뽕' 역할로 출연한 배우 구교환. 나무액터스 제공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9회에서 배우 구교환이 연기한 방구뽕은 학원 차량을 몰래 훔쳐 아이를 해방해주겠다고 유인해 아이들을 야산으로 데려간다.

A씨 역시 달콤한 말로 아이들을 자력으로는 돌아갈 수 없는 외딴 곳으로 유인했다는 점이 유사하다. A씨의 목적은 포교였다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방구뽕처럼 A씨 등 역시 아이들에게 아무런 위해를 가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범죄 혐의와 무관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종교시설에 간 어린이가 또 다른 범죄에 휘말리지 않았지만, A씨 일당이 데려간 사실 자체가 범죄 행위”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