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밑그림 나왔다…2030년 개항 목표

2030년 개항 목표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최대 역점사업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하 통합신공항)의 밑그림이 나왔다. 중남부권 중추공항 역할을 할 수 있는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대구시는 공항시설 위치와 배치 등이 담긴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통합신공항은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동시에 이전하는 국내 첫 사례다. 군공항은 시가 주관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민간공항은 국토부가 주관해 사전타당성 조사를 수행한다.

시 주관으로 국방부, 공군 등과 함께 2020년 11월 착수한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에는 경북 군위·의성군에 들어설 공항의 활주로 위치와 방향, 주요 군부대 시설 규모, 배치 계획, 총사업비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개항 목표는 2030년이며 이전사업비는 11조4000억원으로 추산했다. 부지면적은 기존 군 공항 부지보다 2.3배 정도 커진 16.9㎢로 활주로 2본, 계류장, 엄체호, 탄약고, 유류저장시설·건물 등이 배치됐다. 2020년 협의된 공동합의문을 반영해 군위군에는 민항터미널, 영외관사를 배치하고 의성군에는 군 부대 정문, 영내관사, 체육시설을 두기로 했다.

시가 기본계획 수립 결과를 국방부에 제출하면 국방부는 타당성 분석 용역을 통해 합의각서(안)를 작성한 후 이달 말 기획재정부에 기부 대 양여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시는 신속한 절차 진행을 위해 다음 달부터 전략환경영향평가와 문화재지표조사 용역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사전타당성 검토용역을 통해 군 공항 시설과 민항시설의 조화로운 배치 방안, 코로나19 이후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항공 수요, 적정 공항용량,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된다.

시는 이달 말부터 군위군과 의성군 주민들에게 기본계획 수립 결과를 설명하는 자리(주민설명회)를 마련한다.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이전 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경북도와 협의할 계획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미래 50년 번영의 토대가 될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2030년 중남부권 물류, 여객 중심의 중추공항으로 개항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과 남은 절차들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