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근혜 전 대통령 향해 소주병 던진 40대 징역 1년

지난 3월 2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유가읍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인사말을 하던 박 전 대통령에게 소주병을 던진 A씨(47)가 연행되고 있다. 뉴시스

사면 이후 사저 앞에서 대국민 인사말을 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소주병을 던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재판장 임동한)는 18일 특수상해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47)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A씨가) 체포된 직후 경찰 및 검찰 등 조사 단계에서 자신의 범행을 스스로 인정하는 등 여러 사정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위험한 물건을 이용해서 피해자에게 상해를 가하려 한 범의가 충분히 인정된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별다른 피해 회복을 위한 노력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또 “피고인 의도대로 피해자가 상해를 입었다면 그로 인한 파급력이 매우 컸을 것이며, 피고인의 범행이 대중들에게 그대로 노출되는 바람에 다수의 보안 범죄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그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전에 상해 등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다수 있음에도 또다시 이 범행을 저질러 재범의 위험성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3월 24일 병원에서 퇴원해 사저에 입주하던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소주병을 던졌다. 당시 소주병은 박 전 대통령 3m가량 앞 지점에 떨어졌다. 소주병 파편이 박 전 대통령 1m 앞까지 튀기도 했으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A씨는 박 전 대통령에게 던질 소주병뿐만 아니라 경호를 위해 설치한 철제 펜스와 연결된 케이블을 끊기 위해 쇠톱, 커터칼, 가위를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 붙잡힌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인혁당 사건에 대해 사과하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으나, 인혁당 사건 피해자들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내가 관리하는 인민혁명당 홈페이지를 알리기 위한 것일 뿐 상해를 입힐 목적이 아니었다. 앞으로 홈페이지 홍보라는 허황된 생각을 접고 정신병원에 입원해 장애를 고치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달 5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이 진술을 번복해 주장에 신빙성이 없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A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