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국힘 비대위 전환 효력 정지’ 본안 소송 제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당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에 이어 본안 소송을 제기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하루 전인 지난 16일 서울남부지법에 당을 상대로 최고위원회, 상임전국위원회, 전국위원회 의결 등에 관한 무효 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사건은 민사11단독 재판부에 배당됐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7일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부장판사 황정수) 심리로 열린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기일에 출석했다. 심문을 마친 뒤 “기각된다고 하더라도 당연히 본안에서 다퉈야 할 상황”이라며 소송을 이어갈 의지를 드러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